'소설'에 해당되는 글 7건

소설

라노베도 소설이니 소설 카테고리 ㅇㅇ......





.........................결론은 작가를 무러주긴다 캬릉!!!!!!!!!!!!!!!!



근데 장난하나 이거........... 무슨 아침드라마도 아니고...........

머라고여?! 작가양반, 지금 저랑 싸우자는 거져?!! 왜 거기서 출생의 비밀이라는 조잡한 카드를 꺼내시는 겅미!?

내가 설마설마 했는데.........



덤으로 퐁퐁 이생퀴를 그냥 확....!!!!!!!!!!!!!!!!!!!!!!!!




그래 그래도 어차피 난 그저 여왕님의 노예일 뿐.

여왕님 하앍하앍 사랑해여 저런 바보 퐁퐁이랑 사발리스 버려버리고 나랑 겨론해주세여 :Q................



 
0 0
소설

다 읽은 이후로 허탈해서 얘기조차 안 꺼내려고 했는데....


............왜 유입돼 오는거니?....ㄱ-;;;;









.................ㅅㅂ 내 독서인생(.....이랄것도 없잖아...ㄱ-)의 살짝 오점인 Twilight 시리즈.....ㄱ-

내가 그놈의 뱀파이어 나온대서 '이건 읽어줘야 돼 핥핥' 하면서 읽은 게 잘못이었군.....ㅠㅠ

후배한테 분명히 1권만 읽으라는 경고를 들었음에도 다 읽고나서의 그 엄청난 허탈감이란......OTL


............난 그냥 해리포터 다시 정주행해야겠다ㅠㅠㅠㅠㅠㅠ
0 0
소설
Twilight 끝!!!!(.........)

사실은 어제 피곤하고 어쩌고 해서 읽지 말고 잘까 싶었으나, 대략 7-80페이지밖에 안남기고 자는 것도 뭐해서 낼름 읽다가 결국은 20여 페이지 남기고 졸아버렸다ㄱ-;;;;;

그래서 눈뜨자마자 나머지 낼름 다 읽었는데 이건 뭐....ㄱ-??





....................난 이딴 결말을 위해 2주간 달린 게 아니라규!!!!!ㅠㅠㅠㅠㅠㅠㅠㅠ(그럼 뭘 원한거야?....;;;;;)




..........후우.... 미셸양, 님이 왜 한번 볼거리밖에 안된다고 말했는지 알거 같어....ㄱ-

뭐랄까 이건 아주 용두사미랄까......OTL


........이봐요 아줌마, 일을 이렇게 크게 벌여놨으면 유혈낭자하게 가봐야 될 거 아냐!!!! 버럭!!!!!!

...마음의 독백이 이렇게 튀어나오면 안되지만, 이건 뭐 작가의 의도를 알 수가 없음....(아득!)

나름 마음에 들었던 개그들은 물론 있었으나, 그게 저 용두사미의 느낌을 지워주지는 않는게 씁쓸할 뿐이야ㅠㅠㅠㅠ

그리고 어떻게 거기서 멍청한 멍멍이가 (삐-)한테 (삐-)하게 되는 거냐!!!!!!! 이 절조 없는(...) 멍멍아!!!!!!!!(내가 주인공이라도 욕이 나올거 같아......ㅠㅠㅠㅠ)

거기다 이 책은 애착이 가는 캐릭터가 어째 하나도 없어.....ㄷㄷㄷㄷㄷㄷㄷ(나름 나 장생족/능력자 매니안데......ㅠㅠㅠㅠㅠㅠ)









.............................................어쨌거나 다 읽은 결론은 이제 느긋하게 내 다른 취미생활로 돌아갈 수 있을 것 같음....;;;;;(동생이 4권이 내 손에 있던 걸 보고 '누나 진짜 미쳤구나...ㄱ-'라고....;;;;;)

 
4 0
소설



..........................이제 Twilight Saga 드디어 끝이 보이기 시작했드아....ㄱ-

드디어 Breaking Dawn의 반(...에 조금 못 미쳤지만 반이라고 우긴다;;;)에 도달하고야 말았다......만, 이놈의 4권 뭐가 이렇게 양이 많은지....ㄷㄷㄷ

4권 모두 좀 두꺼워서 하드커버 책인지라 그러려니 하고 넘어가려고 했으나, 주변에 paperback으로 산 사람의 말에 의하면 어쨌건 paperback도 무진장 두껍다고....OTL(그 중 4권이 제일 두껍다....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근데 이제 슬슬 결말을 보일 때가 되긴 했는데, 설명 시점(및 관점)이 이렇게 바뀌는 건 좀 아니지 않습니까 스테파니 아줌씨....ㄱ-? 4권 읽다가 살짝 좀 지루합니다?ㅠㅠ

뭐 어쨌건 리카언니와 만나기로 한 8일까지는 다 읽고 넘길 수 있을 것 같음.(사실 10일까지 완독하자고 했지만 어쩌다보니 10일에 출장이라설...ㄱ-;;;)

4권 다 통틀면 근 2500페이지쯤 될텐데 이걸 2주 안에 꾸역꾸역 다 읽고 있는 내가 참 자랑스럽.............(.........................................)

 
0 0
소설
.........................제목이 이래 봤자 트와일라잇이야ㅠㅠㅠㅠㅠㅠㅠㅠ!!!!


원래는 28일에 도착 예정이었으나 난데없이 25일 오후에 도착.(아마존 따랑해염 오예!!!ㅠㅠㅠㅠ)

어차피 25일에는 일해야 해서 못 읽고, 26일부터 슬슬 마음 잡고 밤에 자기 전에 2시간 못되게 읽었더니 29일 아침에 1권(Twilight) 독파.

오늘은 원래 스케줄 상 좀 낮잠을 자야 했으나 그놈의 파판이 뭔지 잠시 흑마 키워주다, 낮잠 좀 자야 할 시간에 내 손에 들린 New Moon.(....................)

결국 대략 50페이지 달려주고 눈물을 머금고 지금까지 일하고 있다는 슬픈 현실....ㄱ-



읽은 사정이야 어쨌건, Twilight만 읽은 감상은......




망상시작




6 0

-

소설


"...이 세계는 정말로 즐거워. 길거리에 나가면 즐거운 일들이 정말로 가득하지. 엘라드노미아와는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황혼의 노을이 붉게 비치는 엔렐 언덕에 서서, 그녀가 살짝 웃었다.
그 모습이, 그 정지되어버린 것 같은 시간이, 그 노을에 비친 홍조가 숨이 멎을 만큼 아름답다.

"-하지만, 내가 '그'를 잃게 되어도 이 세계가 아름다울까...?"

그것은 그녀에게 있어서 유일한 단장(斷腸)의 고통이었던 것이다.

0 0
소설
최근에 초록불님(이쪽)의 홈에서 언뜻 보게 되어, '그럼 읽어볼까?' 하고 집어든 책.

3권 완결이기는 하나 현재 2권 초반을 읽고 있다.

그런데 뭐랄까, 문체가 상당히 마음에 든다.
원래 보통 이런 식의 자세하게 기술하는 문체를 상당히 마음에 들어하던 터라, 최근에 나오는 재미 위주의 라이트 노벨도 잘 읽지 않거나, 문체를 알고 있는 분들의 작품만 '극단적으로' 택해왔기때문에, 조금 편향된 바가 없지는 않다만.....;;;;

어쨌거나, 로설로는 확실히 나쁘지 않은 선택이었다고 본다.
두 '거물' 태후의 상반된 감정이 얽혀있는 서술도 나쁘지 않고, 자칫 로맨스의 물결을 타며 흘려넘길 수 있는 남주/여주의 주변도 나쁘지 않고.....

.............그래도 아직까지는 읽은 로설 중에는 연록흔이 짱이라능.....(...........물론 재미나 극적인 면으로;;;;)
연록흔은 오히려 문체가 좀 더 고전적이면서도 가볍게 남주/여주의 로맨스와 그들의 행보에 초점을 더 맞춘 반면, 기란은 오히려 문체는 고전적이지 않지만 분위기가 무겁고 주인공들을 둘러싼 주변의 움직임을 우선시하면서 그 속의 남주/여주를 비춰주는 것 같다.

아, 화홍은 개인적으로 나중에 포슷힝 하고 싶으니 여기서는 거론하지 않겠고....

하여간, 최근에 건진 책들 중에 상당히 마음에 든 책이라 다행 다행~


덤.
내용 네타따위 없다. 나도 다 못읽었기 때문에 함부로 하는 네타는 곤란하다;;(랄까.... 네타 터뜨렸다간 리카언니한테 죽는다;;;;)
0 0
1
블로그 이미지

Born to be cynical.

지니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