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42019  이전 다음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슈주 이특-김연아 사태.

과연 방송에서 '재미'를 위해 하는 거짓말의 조정 수위는 어떻게 맞춰야 할까.

물론 시청자들을 웃겨야 하는 쇼 프로그램에서, 과장이 조금이라도 안 보태지면 재미가 없을 것이라는 사실은 뻔한 일이다. 그것은 청소년들이 열광하는 아이돌인 슈퍼주니어(이하 슈주) 역시 잘 알고 있는 사실일 것이다.

하지만, 실제로 있었던 일이 아닌데도 마치 그것이 진실인양 시청자들을 향해 웃고 있다면, 그것은 문제가 된다는 사실을 모를 어린 애들도 아닐텐데....

나 개인적으로는 슈주에 그닥 관심이 없다. 그들은 아이돌이고, 나는 아이돌에 열광하는 청소년이 아니다.(생각해보건대, 나는 아이돌에 열광한 적이 정말 '없다';;)
하지만, 내가 보는 방송에 나와서, 나에게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면, 당장에 그 프로그램을 보지 않는 쪽을 택할 것이다.

거짓말을 하지 않고도 시청자를 즐겁게 할 수 있는 방법은 분명히 있을텐데.
당장의 웃음을 쫓아, 뒤의 일을 생각하지 않은 슈주의 이특은 분명히 한소리 들어야 마땅할테지만, 한편으로서는 그저 씁쓸하고, 예전의 거짓 없이 즐겁던 쇼프로그램들만 생각날 뿐이다.(뭐, 그곳에도 우리가 모르는 수천 수만가지의 거짓이 존재하겠지만 말이다.)

아, 그리고 개념 탑재하셔야 할 또 다른 분들. -> 그건 이쪽 링크.

그렇게 맹목적으로 자신의 아이돌인 오빠들을 옹호'만'해서야.....
이쪽은 씁쓸하다 못해 가끔 한대씩 후려치고 싶은 충동이 마구마구 솟을 때가 있다.(...........)

Posted by 지니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