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에 해당되는 글 12건

여행기록/교토 2017.07.13~14

Part 1


일단 교토에서는 지하철보다는 버스를 타라는 블로그 조언에 따라, 버스 노선도를 미리 다운받았다. (여기)

버스 노선은 생각보다 복잡했고, 나는 결국 교통정리하던 할배에게 '킨카쿠지(금각사)'를 외쳤더니, 친절하게도 205번을 타라고 알려주셨다.

(하지만 나의 이상한 로망이었던 오사카벤은 들을 수 없었다ㅠ) 


Apple | iPhone 6s Plus | Normal program | Pattern | 1/3205sec | F/2.2 | 0.00 EV | 4.2mm | ISO-25 | Off Compulsory | 2017:07:13 14:02:11

<<어쨌거나 약 30여분의 버스탑승 끝에 금각사 가는 길 앞에 도착!!>>


여기서부터 길을 따라 한 5분 정도를 걷다 보면 금각사로 들어가는 입구가 나오는데, 사실 길을 몰라도 관광객들이 가는 길로 가면 된다.(........)


Apple | iPhone 6s Plus | Normal program | Spot | 1/194sec | F/2.2 | +1.20 EV | 4.2mm | ISO-25 | Off Compulsory | 2017:07:13 14:06:49


Apple | iPhone 6s Plus | Normal program | Spot | 1/164sec | F/2.2 | +0.73 EV | 4.2mm | ISO-25 | Off Compulsory | 2017:07:13 14:08:39

<<세계유산 금각 녹원사(鹿苑寺)>>


Apple | iPhone 6s Plus | Normal program | Spot | 1/1304sec | F/2.2 | +0.54 EV | 4.2mm | ISO-25 | Off Compulsory | 2017:07:13 14:10:12



사실 금각사는 별칭이고, 정식 명칭은 로쿠온지(鹿苑寺, 녹원사)라고 한다.(처음 알았다;;)

소설 금각사의 모델이자, 세계 유산으로 등록되어 있기도 하다. 



Apple | iPhone 6s Plus | Normal program | Pattern | 1/705sec | F/2.2 | 0.00 EV | 4.2mm | ISO-25 | Off Compulsory | 2017:07:13 14:13:26

<<입장료로 400엔을 뜯어내시고 이걸 주셨다>>



입장료 400엔을 내고 들어가자마자 드디어 그 유명한 금각사 건물이 보이기 시작했다.....기보다, 사람들을 따라가다보니 바로 있었다-_-;;;;


Apple | iPhone 6s Plus | Normal program | Pattern | 1/1876sec | F/2.2 | 0.00 EV | 4.2mm | ISO-25 | Off Compulsory | 2017:07:13 14:15:16

<<드디어 금각사>>


Apple | iPhone 6s Plus | Normal program | Pattern | 1/2137sec | F/2.2 | 0.00 EV | 4.2mm | ISO-25 | Off Compulsory | 2017:07:13 14:17:29


Apple | iPhone 6s Plus | Normal program | Pattern | 1/2653sec | F/2.2 | 0.00 EV | 4.2mm | ISO-25 | Off Compulsory | 2017:07:13 14:19:11

<<전각 뒤쪽이 차라리 사람이 많이 없어 찍기 편했다는 건 안비밀>>


전각 뒤쪽으로 돌아가는 길을 따라가면, 작은 정원과 함께 산책로가 나오는데, 7월이어서 그런지 모기가 드글드글했다.(............)


Apple | iPhone 6s Plus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0sec | F/2.2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17:07:13 14:24:40


Apple | iPhone 6s Plus | Normal program | Pattern | 1/545sec | F/2.2 | 0.00 EV | 4.2mm | ISO-25 | Off Compulsory | 2017:07:13 14:26:08


Apple | iPhone 6s Plus | Normal program | Pattern | 1/894sec | F/2.2 | 0.00 EV | 4.2mm | ISO-25 | Off Compulsory | 2017:07:13 14:29:38

<<더워서 불 근처에도 가고 싶지 않았다ㅠ>>


Apple | iPhone 6s Plus | Normal program | Pattern | 1/1425sec | F/2.2 | 0.00 EV | 4.2mm | ISO-25 | Off Compulsory | 2017:07:13 14:31:26

<<입장 15분만에 퇴장>>


사실 너무 더워서 손에 부채를 연신 부쳐가며 돌아다녔음에도 더워서 빨리 보고 나간 것도 있다.

오죽하면 나중에 내 망한 셀카들을 본 가족과 친구들이 전부 '그러게 왜 그 더운날 갔누 쯧쯧'을 연발했을까....(.........)



Cont. at Part 3


0 0
여행기록/하와이 2017.03.05~11

Aloha!

어디서 한번쯤은 들어본 말이죠?


Apple | iPhone 6s Plus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2.2 | 0.00 EV | 4.2mm | ISO-64 | Off Compulsory | 2017:03:05 15:20:51

<<Welcome to Hawaii>>


네, 지금 하와이입니다.

가족 여행치고는 뭔가 신혼여행의 대명사인 하와이에 와서 애매할 것 같이 느껴질 수 있습니다만, 뭐 어때요. 이럴때 좋은 곳에 부모님 모시고 오는 것도 나쁘지 않고 좋네요.


국내선주제에(......) 직항임에도 불구하고 장장 9시간 반을 타고 호놀룰루에 도착했더니 국제선 타고 온 것처럼 삭신이 다 쑤시더군요.

(물론 미국내 가장 긴 국내선 항공편을 찾아보니 뉴욕 JFK 공항과 호놀룰루 공항을 연결하는 비행기가 있더군요....ㅎㄷㄷ) 


전날 출근해서 일하고 퇴근해서 곧바로 짐싸서 공항에 다시 나온터라 밤은 꼴딱 새고 왔는데, 거기다 티켓값이 무시무시하게 비싸 항공사직원 찬스-스탠바이 티켓으로 마지막까지 대기하다 왔더니 비행기에서 곧바로 기절 코스 직행 당첨.(........)


그래도 직원이라 배려해준다고 중간 자리지만(좌석 배열 2-5-2) 같이 붙여서 이코노미 플러스를 준 것은 좋은데 B777-200 좌석 배열이 왜 그따구였을까요.....ㅠㅠ

(3-3-3 배열의 중간을 경험해본 바, 차라리 3-3-3의 중간이 훨씬 낫습니다ㅠㅠㅠㅠ)


Apple | iPhone 6s Plus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2.2 | 0.00 EV | 4.2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7:03:05 09:21:25

<<닭장같은 2-5-2 배열의 이코노미 플러스>>


거기다 국내선(매우 진지하게 궁서체입니다)인지라 기대도 안했지만 역시 밥은 없었다는 슬픈 현실마저................(그래도 9시간 반인데.................)


<<비행편 Status 내 Amenities를 확인해보면 줄줄이 나오는 정보>>


그나마 다행인 것은 바로 앞줄에 어린애 둘이 있었는데 비행내내 거의 얌전하게 있어서 비행 초반에 기절하는데에 보탬이 되었달까요....(.............)


Apple | iPhone 6s Plus | Normal program | Pattern | 1/4sec | F/2.2 | 0.00 EV | 4.2mm | ISO-125 | Off Compulsory | 2017:03:05 15:27:39

<<중간중간 깨어서 이런 것도 작성했고....>>


Apple | iPhone 6s Plus | Normal program | Pattern | 1/4sec | F/2.2 | 0.00 EV | 4.2mm | ISO-160 | Off Compulsory | 2017:03:05 15:27:48

<<뒷면도 있지!!>>


하여간 쑤시는 삭신을 부여잡고 3시경 호놀룰루 국제공항에 도착했습니다.


Apple | iPhone 6s Plus | Normal program | Pattern | 1/2481sec | F/2.2 | 0.00 EV | 4.2mm | ISO-25 | Off Compulsory | 2017:03:05 15:15:21

<<날씨는 사진에 보이는 것보다 훨씬 화창했다>>


기왕 멀리 하와이까지 여행 온 것, 호놀룰루가 있는 오아후만 볼 것이 아니라 다른 섬도 관광을 하고 싶어서, 동생과 합류하기로 한 8일까지는 마우이를 둘러보려고 마우이행 비행편을 따로 구매했기에 수하물을 찾고 Inter-Island 비행편을 탈 수 있는 터미널로 이동했습니다. (미국 본토 출도착편과 국제선이 있는 터미널과 커뮤터 비행기 및 하와이내 섬 연결편의 터미널이 달라서 셔틀 혹은 도보로 이동해야 합니다.)


Apple | iPhone 6s Plus | Normal program | Pattern | 1/283sec | F/2.2 | 0.00 EV | 4.2mm | ISO-25 | Off Compulsory | 2017:03:05 17:21:46

<<하와이안 항공을 타려고 게이트로 이동하던 중에 나타난 작은 정원>>


Apple | iPhone 6s Plus | Normal program | Spot | 1/444sec | F/2.2 | +1.02 EV | 4.2mm | ISO-25 | Off Compulsory | 2017:03:05 17:30:30

<<우리를 마우이로 데려다 줄 하와이안 항공 B717 항공기>>


Apple | iPhone 6s Plus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2.2 | 0.00 EV | 4.2mm | ISO-64 | Off Compulsory | 2017:03:05 18:20:17

<<짧아서 아무것도 안 줄 줄 알았더니 맛있는 넥타 주스를 선사하심>>


그리고 약 30분도 안되는 비행시간과 함께 마우이에 도착하였습니다.


Apple | iPhone 6s Plus | Normal program | Pattern | 1/4sec | F/2.2 | 0.00 EV | 4.2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7:03:05 19:02:13

<<마우이 카훌루이(Kahului) 공항에 도착하니 곧바로 해가 져버렸다>>


물론 DSLR을 가져와서 사진을 찍기는 했습니다만 지금 당장은 컴퓨터로 옮길 수가 없어서, DSLR 사진은 나중에 다시 추려서 올릴 예정입니다.



0 0
여행기록/런던 2015.10.07~10

Part 1 Part 2 Part 3



솔직히 나는 체력에 매우 자신이 있다.

뛰는 건 좀 힘들지 몰라도 일단 체력에 관련된 거라면 체력이 떨어져도 악으로 버티는 좀 안좋은(?) 버릇까지 겸비하고 있다.

그래서 저 잘 짜여진 도보 일정(여기)을 보고 '껌이네' 라고 생각했던 것도 사실이다.


..........................완벽한 경기도 오산이었다.(......................)



오후 3시 좀 안돼서 Tower Hill 역에 도착한 나는 매우 해맑게 런던탑으로 돌진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500sec | F/4.0 | +2.67 EV | 18.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09:24:05

<<유령이 나올것 같았던 런던탑>>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sec | F/5.0 | +2.67 EV | 26.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09:30:16

<<런던탑 입구>>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sec | F/5.6 | +2.67 EV | 55.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09:30:56

<<입장료를 내면 Middle Tower를 통해 내부로 들어갈 수 있다>>


영국의 역사를 대변하는 건축물이니만큼 안을 둘러보며 즐기는 것도 나쁘지 않은 선택이겠지만 안까지 둘러볼 시간은 없어서 패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250sec | F/5.0 | +2.67 EV | 24.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09:37:30

<<템즈강변길을 걸으면서 보이는 런던탑>>

 

런던탑 옆으로는 템즈강이 흐르고, 길을 따라 조금 걷다 보면 또 다른 런던의 명물 타워브리지가 나온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250sec | F/5.0 | +2.67 EV | 38.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09:35:35

<<타워브리지>>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400sec | F/5.0 | +2.67 EV | 32.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09:42:54

<<타워브리지를 건너보자>>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sec | F/5.0 | +2.67 EV | 30.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09:50:25

<<TOWER BRIDGE>>


그리고 타워브리지를 건너다보니, 길바닥에 이런게 박혀있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5.6 | +2.67 EV | 48.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09:52:46

<<따라가다보면 런던의 중요 포인트를 모두 관광할 수 있는 Jubilee Walkway>>


전체 루트 39마일(63km), 총 5개의 섹션으로 나누어져 있는 Jubilee Walkway지만, 내 2박 3일 일정 내에 39마일을 다 걸어다닐 수는 없었으므로, 그냥 일정대로 움직이기로 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5.6 | +2.67 EV | 55.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10:04:51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200sec | F/5.0 | +2.67 EV | 18.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10:16:05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4.0 | +2.67 EV | 24.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10:17:40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4.0 | +2.67 EV | 23.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10:17:48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4.0 | +2.67 EV | 18.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10:18:13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4.5 | +2.67 EV | 31.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10:18:28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4.5 | +2.67 EV | 34.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10:23:15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4.0 | +2.67 EV | 18.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10:24:04


그러나 패기로운 자신감은 런던브리지를 지나자마자 슬슬 기어 들어가고 있었다.

일정 지도상에 표기된 것처럼 일직선이 아니라 내 방향치 기질을 충분히 이끌어낼 샛길들로 이루어져 있었기 때문이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160sec | F/4.0 | +2.67 EV | 18.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10:26:57

<<샛길 사이에서 만난 런던의 유명 펍 The Anchor>>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160sec | F/5.3 | +2.67 EV | 45.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10:33:23

<<Shakespeare's Globe>>


그나마 다행인 것은, 주변을 둘러봐도 사람들, 특히 관광객들이 많아서 몇몇이 하는 대화로 대강 어디쯤에 있는지 가늠할 수 있었달까. 그래서 간신히 다시 강변으로 돌아올 수 있었고 4시반경 밀레니엄브릿지를 건널 수 있었다.


Cont. at Part 5

2 0
여행기록/런던 2015.10.07~10

Part 1Part 2



내가 아무리 빡쳐서 이성줄을 놓고 런던을 가겠다고 결심했지만, 막상 계획 없이는 2박 3일의 짧디 짧은 시간이 아까울 것 같아 출발 전에 이리저리 검색을 했었다.


거기다 교통비가 비싼 것을 감안해서 걸으면서 볼 수 있는 일정을 원했는데, 마침 딱 좋을만한 하루 일정을 발견해서, 아무런 생각 없이 그 일정을 고대로 첫날 일정으로 낙찰.(아래 지도 클릭시 원 사이트로 이동)


2014:06:20 17:49:19

<<런던탑을 시작으로 도보로 한큐에 끝낼 수 있게 짜여졌다>>


다시 지하철을 타러 내렸던 Russell Square로 갈까도 생각했는데, 잠시 간판을 올려다보니 다른 방향으로 도보 5분 거리 내에 그 유명한 Kings Cross-St. Pancras역이 있는 것을 발견.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sec | F/5.6 | +2.67 EV | 50.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08:38:00

<<마일인지 킬로미터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Kings Cross-St. Pancras는 한 역이되, 한 역이 아닌데(뭔 말이야....), Kings Cross역에는 그 유명한 호그와트 학교로 가는 9 3/4 플랫폼이 있고, St. Pancras International 역에서는 다른 유럽으로 가는 Eurostar를 탑승할 수 있다.

그럼 Kings Cross-St. Pancras 역은 뭐냐고?

..........................내가 Underground 타러 갈 역이다.(.............) 


SAMSUNG | SM-N900V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2.2 | 0.00 EV | 4.1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14:41:22

<<친절하게 근처에 있던 포인트맵. 하지만 내가 어디있는지는 모르겠더라....>>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500sec | F/5.0 | +2.67 EV | 30.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08:44:39

<<St. Pancras>>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4.0 | +2.67 EV | 18.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08:49:45

<<Kings Cross-St. Pancras 역 내부>>


나는 어차피 해리 포터 광팬은 아니었고, 아주 짧은 일정 중에 어디 붙어 있는지도 모를 9 3/4 플랫폼은 크게 관광할 메리트가 없다고 판단하고 곧바로 Circle Line을 타러 갔다.



SAMSUNG | SM-N900V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2.2 | 0.00 EV | 4.1mm | ISO-64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15:11:04

<<Circle Line 타고 Tower Hill역 도착!!>>


자, 이제 도보 관광을 시작해보자!(feat. 미친짓, 혹은 곡소리)


Cont. at Part 4

0 0
여행기록/런던 2015.10.07~10

Part 1은 여기



일단 빵빵하게 채운 Oyster Card를 들고 미리 예약해둔 호스텔로 향했다.

(본인은 매우 길치인지라 맵이 없으면 불안을 느끼는 뭐같은 성격이므로, 사전에 구글맵 오프라인 다운로드 기능을 이용해서 런던 시내 맵을 다운받아 찾아갔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sec | F/5.0 | +2.67 EV | 38.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08:34:51

<<THE GENERATOR>>


공항에서 Piccadilly Line을 타고 Russell Square 역에서 내려서 도보 5분거리에 위치한 호스텔이었는데, 젊은 여행자들 특유의 시끌벅적한 분위기를 좋아한다면 꽤 괜찮은 곳이었다. 단, 호스텔이므로 혼숙은 각오하고 가야 한다.


호스텔에 도착하니 얼추 체크인 가능한 시간이어서 일단 체크인.

그리고 0층(지하), 일명 Wonderland층에 배정되었다.


<<모든 층 이름이 매우 영국스러웠지만 나는 하필이면 0층에 배정됐을 뿌니고...>>


<<나도 이 계단을 이용해보고 싶었는데...>>


<<이 간판 옆의 엘레베이터를 타고 0층으로 ㄱㄱ>>


방은 생각보다 깨끗했고, 오랜만에 보는 2층 침대는 기어올라가기 매우 힘들었다.(......)


일단 얼마 없는 짐이지만 고이 놔두고 본격적으로 런던 시내 탐방을 시작하러 나갔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sec | F/5.0 | +2.67 EV | 18.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08:35:14

<<호스텔에서 나가면서 한컷>>


Cont. at Part 3

0 0
여행기록/런던 2015.10.07~10

2015년 10월 이전, 사실 나는 영국에 가야겠다는 생각은 없었다.

영국은 내 여행 버킷리스트 중에서도 솔직히 한참 밑에 있던 옵션이었고, 아득하게 높은 물가와 맛 없는 음식은 한참 밑에 있던 옵션 순서마저도 떨어뜨릴 악명을 자랑했으니까.


10월 2일, 나는 당시 상황에 '빡쳐서' 그 주 주말에 주어진 4일 오프에 무조건 해외(캐나다, 멕시코 제외)로 나가기로 결심했다.


캐나다와 멕시코를 제외하고 비행시간 10시간 이내를 찾아보니 남는 건 유럽이었고, 당시 상황이 상황인지라 파리도 같이 제외하다 보니 영국, 그것도 런던밖에는 구경할 수 없는 스케줄이었지만, 말 그대로 빡치고 짜증나는 상황에서 무슨 이성을 기대할 수 있겠는가...(.......)


그래서 비행 시간 제외 2박 3일, 이성따위 없었던 런던 여행기 시작해본다.



2015년 10월 7일.

당시엔 동계 스케줄 시작 전이어서 그런지 런던 가는 비행기는 참 많았다.

그래서 아무거나 골라 탄 게 UA.(..........)

역시 기내식의 맛은 기대할 수 없었다.(...............)


다행히 사람이 많이 타지 않아서 UA직원이 배려를 해줬는지는 몰라도 3명 앉는 자리에 혼자 앉게 해줬다. 물론 Takeoff 후 고도 안정되자마자 누웠다.(...............)

UA에 거는 기대따위 없어서인지 기내 사진이며, 기내식 사진이며 죄다 없다.

심지어 핸드폰으로 사진을 몇장 찍었던 것도 같은데 그 사진은 죄다 없고 런던 도착 후 마구 찍어댄 DSLR 사진밖에 남아있지 않다.

뭐, 어딘가 찾아보면 있겠지.(.....................)


하여간 9시간을 비행해서 도착한 런던은 10월 8일.

도착한 런던 공항은 매우 모던하고 깨끗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sec | F/4.0 | +2.67 EV | 18.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06:33:10


지하철-Underground, 정식 명칭 Tube를 타러 가는 길이었는데, 날씨는 매우 화창했다.(다행히 3일 내내 비 한방울 구경 못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125sec | F/5.0 | +2.67 EV | 31.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06:52:39

<<London Heathrow Airport는 Piccadilly Line으로 연결되어 있다.>>


검색해보니 런던에서는 교통카드인 Oyster Card를 사야 교통비 걱정 없이 자유로이 다닐 수 있다고들 해서 공항을 나오기 전에 과감히 150달러를 파운드로 환전했더니 나에게 돌아온 금액은 82파운드.(또르르........) 결국 Oyster Card에 30파운드 가량 충전하고 나니 남는 돈이 없군하....크흡...ㅠ


Tube 노선 

Tube 운임 정보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5.0 | +2.67 EV | 18.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06:53:24

<<Underground Piccadilly Line @ Heathrow Airport>>



Cont. at Part 2



0 0
사진




다빈.




승빈.



헬레나.


단비 & 승빈.


헬레나 & 승빈.


승빈 & 정원언니.

  
0 0
사진


Sunset이 아닙니다.
Sunrise입니다.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0sec | F/2.8 | 3.9mm | ISO-651 | No flash function | 2010:06:20 04:39:05



..............그리고 퇴근때 입니다. OTL
2 0
사진





비록 흔들렸지만ㄱ-;;;;;
5 0
사진


티스토리 달력 사진 공모전에 응모해 보기 위해 열심히 찍었던 사진을 보정 봤다...

모든 사진 찍은 장소는 Chicago Botanic Garden...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Not defined | Pattern | 1/1600sec | F/6.3 | 0.00 EV | 18.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10:04 15:08:17
조금 더 단풍이 물 들었으면 좋았을텐데... 하는 생각도 있지만, 나뭇잎 사이로 보이는 햇빛이 마음에 드는 사진인지라 일단 가을로 올려봄...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Not defined | Pattern | 1/500sec | F/3.5 | 0.00 EV | 18.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10:04 14:50:01
가을 들꽃의 진풍경.
보랏빛이 예뻤음*'ㅅ'*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Not defined | Pattern | 1/60sec | F/4.2 | 0.00 EV | 28.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10:04 15:46:14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Not defined | Pattern | 1/1250sec | F/5.6 | 0.00 EV | 55.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10:04 14:09:03
또 달리 마음에 들었던 사진.
봄/여름용으로 써도 괜찮을 것 같은 사진인듯.

6 0
1 2
블로그 이미지

Born to be cynical.

지니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