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18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Part 1 Part 2 Part 3



솔직히 나는 체력에 매우 자신이 있다.

뛰는 건 좀 힘들지 몰라도 일단 체력에 관련된 거라면 체력이 떨어져도 악으로 버티는 좀 안좋은(?) 버릇까지 겸비하고 있다.

그래서 저 잘 짜여진 도보 일정(여기)을 보고 '껌이네' 라고 생각했던 것도 사실이다.


..........................완벽한 경기도 오산이었다.(......................)



오후 3시 좀 안돼서 Tower Hill 역에 도착한 나는 매우 해맑게 런던탑으로 돌진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500sec | F/4.0 | +2.67 EV | 18.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09:24:05

<<유령이 나올것 같았던 런던탑>>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sec | F/5.0 | +2.67 EV | 26.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09:30:16

<<런던탑 입구>>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sec | F/5.6 | +2.67 EV | 55.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09:30:56

<<입장료를 내면 Middle Tower를 통해 내부로 들어갈 수 있다>>


영국의 역사를 대변하는 건축물이니만큼 안을 둘러보며 즐기는 것도 나쁘지 않은 선택이겠지만 안까지 둘러볼 시간은 없어서 패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250sec | F/5.0 | +2.67 EV | 24.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09:37:30

<<템즈강변길을 걸으면서 보이는 런던탑>>

 

런던탑 옆으로는 템즈강이 흐르고, 길을 따라 조금 걷다 보면 또 다른 런던의 명물 타워브리지가 나온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250sec | F/5.0 | +2.67 EV | 38.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09:35:35

<<타워브리지>>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400sec | F/5.0 | +2.67 EV | 32.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09:42:54

<<타워브리지를 건너보자>>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sec | F/5.0 | +2.67 EV | 30.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09:50:25

<<TOWER BRIDGE>>


그리고 타워브리지를 건너다보니, 길바닥에 이런게 박혀있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5.6 | +2.67 EV | 48.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09:52:46

<<따라가다보면 런던의 중요 포인트를 모두 관광할 수 있는 Jubilee Walkway>>


전체 루트 39마일(63km), 총 5개의 섹션으로 나누어져 있는 Jubilee Walkway지만, 내 2박 3일 일정 내에 39마일을 다 걸어다닐 수는 없었으므로, 그냥 일정대로 움직이기로 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5.6 | +2.67 EV | 55.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10:04:51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200sec | F/5.0 | +2.67 EV | 18.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10:16:05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4.0 | +2.67 EV | 24.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10:17:40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4.0 | +2.67 EV | 23.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10:17:48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4.0 | +2.67 EV | 18.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10:18:13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4.5 | +2.67 EV | 31.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10:18:28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4.5 | +2.67 EV | 34.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10:23:15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4.0 | +2.67 EV | 18.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10:24:04


그러나 패기로운 자신감은 런던브리지를 지나자마자 슬슬 기어 들어가고 있었다.

일정 지도상에 표기된 것처럼 일직선이 아니라 내 방향치 기질을 충분히 이끌어낼 샛길들로 이루어져 있었기 때문이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160sec | F/4.0 | +2.67 EV | 18.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10:26:57

<<샛길 사이에서 만난 런던의 유명 펍 The Anchor>>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160sec | F/5.3 | +2.67 EV | 45.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10:08 10:33:23

<<Shakespeare's Globe>>


그나마 다행인 것은, 주변을 둘러봐도 사람들, 특히 관광객들이 많아서 몇몇이 하는 대화로 대강 어디쯤에 있는지 가늠할 수 있었달까. 그래서 간신히 다시 강변으로 돌아올 수 있었고 4시반경 밀레니엄브릿지를 건널 수 있었다.


Cont. at Part 5

Posted by 지니양